수동구매로 로또1등에 당첨된男 ‘당첨번호 어떻게 알았냐고요?’

지난 9월 24일 로또 721회 추첨결과 1등당첨자는 총 8명. 당첨금은 각 22억(2,273,767,360원)씩 받게 됐다. 이중 유일한 수동구매 당첨자가 로또포털 서비스업체(lottorich.co.kr)에 자신의 1등 당첨사실을 공개했다.

김동민(가명)씨는 ‘22억! 아직 떨리는 마음으로 1등후기 남깁니다’라는 제목으로 장문의 소감을 전했다. 로또 1등에 당첨됐다는 사실을 알고 긴장돼 이틀간 잠을 제대로 이룰 수 없었다는 그는 월요일 아침 10시쯤 은행에서 당첨금을 찾았다며 좀처럼 흥분을 감추지 못했다.

그는 자신을 그저 평범한 월급쟁이라고 소개하며 로또를 할 수 밖에 없었던 사정을 털어놓았다.

“돈 들어갈 곳이 많아서 아내와 맞벌이를 하는데 아내가 많이 힘들어 했어요. 회사 일에 육아에 살림까지.. 아내에게 진작 일을 그만두게 했어야 하는데 그럴 수 없었습니다” 넉넉하지 못한 형편 탓에 고생하는 아내에게 항상 미안한 마음이었다는 김씨.

그때부터 지푸라기라도 잡는 심정으로 ‘로또’를 시작했고 지난 4년간 매주 1만원씩 해당 사이트(lottorich.co.kr)에서 로또 번호를 제공받아 꾸준히 구매했다고 한다.

“처음에는 성적이 좋지 않았어요. 꽝이거나 5등이거나. 그런데 이왕 시작한 거 3등 이상은 당첨돼보자는 결심으로 한 주도 빠짐없이 꾸준히 한 거죠” 그의 절실함이 통했던 걸까 결국 4년 만에 1등 당첨이라는 큰 행운이 그에게 찾아왔다.

김씨는 ‘만약 이번 주에 제공받은 번호로 로또를 사지 않았더라면..’ 하는 생각만으로도 아찔하다며 “땅을 치고 후회하는 일이 생기지 않아 다행”이라고 전했다. 또한 어렵게 찾아온 행운인 만큼 22억원의 당첨금은 오래오래 잘 관리하며 살 생각이라고 덧붙였다.

그런가 하면, 로또에 당첨된 사실을 모르고 있다가 극적으로 2등 당첨사실을 알게 된 한 주부의 드라마 같은 사연도 공개됐다.

남편과 함께 매주 로또를 구매해오던 40대 여성 최예은(가명)씨는 지난주 로또 추첨 결과를 보고 가슴이 철렁했다. 바로 2등 당첨번호가 자신이 로또포털 서비스업체로부터 받은 번호와 일치했기 때문이다.

“제가 일로 바빠서 구매를 못할 것 같아서 남편에게 대신 구매하라고 부탁했었거든요. 근데 남편이 샀는지 못 샀는지, 혹시나 못 샀을 까봐 어찌나 두근거리던지..” 최씨는 바로 남편에게 연락을 했고 다행이 구매한 사실을 확인하고 안도의 한숨을 내쉬었다고 한다.

“남편이 예쁜 짓 하나 했네요! 자기가 샀으니 당첨금 절반을 달라고 하는데 어쨌든 남편 덕분에 당첨됐으니 흔쾌히 주려고요” 이번 로또 721회 2등 당첨금은 7천5백여만원. 기존 4~5천여만원에 비해 월등히 높은 액수다.

물론 번호 하나 차이로 1등 당첨금 22억원을 받을 수 기회를 놓쳤지만 구매를 못할 뻔 했는데 기적처럼 남편이 대신 구매해 당첨됐다는 사실이 더욱 기쁘다는 최씨. 그녀는 당첨금으로 친동생과 친정부모님께 한 턱 쏠 예정이라며 기뻐했다.

1, 2등 당첨자들의 후기가 공개된 로또포털 서비스업체 로또리치에 따르면 역대 로또 1등 당첨자들(총 76명)의 평균 로또 구매기간은 13개월이었으며, 그들은 매주 1~2만원의 소액으로 로또를 수동구매 한 것으로 조사됐다. 당첨자들의 후기와 인터뷰의 자세한 내용은 홈페이지(lottorich.co.kr)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로또리치 : lottorich.co.kr